공감의 언어

저자

정용실

브랜드

한겨레출판

분야

에세이/자기계발(대화/소통)

출간일

2018-04-26

ISBN

9791160401523

가격

13,000원


구입처

전자책

도서정보

무슨 말로 진심을 전해야 할지 몰라

머뭇거리는 당신에게

공감을 이끌어내는 대화, 태도, 듣기, 진정한 소통에 관하여

 

‘공감empathy’은 공명(共鳴)하는 것이다. 함께 울리는 것이다. 같은 톤의 소리를 내는 것이다. 하루키의 글처럼 상처는 상처로, 아픔은 아픔으로, 나약함은 나약함으로 말이다. 이는 상처를 얘기하는 데 치유를 성급하게 꺼내들거나, 아픔을 얘기하는 데 인내를 떠올리거나, 나약한 한 인간으로 만나고자 하는데 자신은 더 나은 인간이라고 여기는 교만에 빠져서는 안 된다는 게 아닐까. 이것이 진정 같은 높이, 같은 위치에서 소리 내는 게 아니겠는가. 그렇다면 자연스레 서로 손을 맞잡게 될 테니 말이다. -211쪽

 

KBS 공채로 입사하여 주로 여성 및 명사 인터뷰, 책 프로그램 MC로 활동하며 이름을 알린 26년차 아나운서 정용실. 더불어 《서른, 진실하게 아름답게》, 《도시에서 행복하게 사는 법》, 《혼자 공부해서 아나운서 되기》, 《언젠가 사랑이 말을 걸면》(공저), 《아나운서 말하기 특강》(공저), 《21세기 청소년 인문학》(공저) 등 꾸준한 글쓰기로 독자와 만나왔던 그가, 그간의 방송 활동과 글을 통해 전달하고자 했던 깊은 대화의 의미와 소통의 가치를 총정리했다.

 

《공감의 언어》는 아나운서 정용실이 오랜 방송 경험과 커뮤니케이션 이론을 바탕으로 공감을 이끌어내는 깊은 대화와 진정한 소통, 그리고 관계에 대해 써내려간 자기계발 에세이다. 언어가 점점 차가운 설득의 도구나 주도권을 가져가기 위한 논쟁의 수단으로 치달아가는 현상을 지적하며, 상처와 아픔, 눈물이라는 ‘공감’을 통해 더 깊은 소통과 관계로 나아갈 수 있음을 이야기한다. 평범한 여성으로, 힘겨운 직장인으로, 유능한 방송인으로 살아오면서 직접 몸으로 겪어 터득한 저자만의 삶의 태도와 행복의 가치를 엿볼 수 있어 이 책은 더욱 특별하다.

 

“대화는 삶이고, 순간이고, 사랑이고 우리의 현재다. 지금 와서 내 인생을 찬찬히 되돌아보니, 글보다 말이 삶에 더 큰 영향을 줬다는 생각이 든다. “너를 믿는다”는 엄마의 한마디 말이 흔들리는 나를 다잡아주었고, “사랑한다”는 남편의 한마디가 두려움 없이 결혼을 감행하게 했으며, “엄마”라는 아이의 외침이 지친 나를 다시 일으켜 세웠다. 내 인생에서 가슴 저미게 기억하는 말들은 방송에서 그들이 용기 내어 쏟아낸 말들이었다.” -36쪽

 

저자 정용실은 ‘따스함’ ‘호기심’ ‘경청’ ‘감정’ ‘자존감’ ‘독서’ ‘몸짓’ ‘소통’ ‘신뢰’ 등 공감의 키워드를 마음에 새기며 누구나 겪는 삶의 문제들을 통찰하고 질문을 던짐으로써 독자 스스로 자신의 인생을 힘껏 살아내도록 힘을 북돋운다. 자신의 감정과 목소리를 억압하거나 무시하지 않고 자존감을 지키며 깊이 대화하고 소통하는 법도 구체적으로 일러준다. 특히 550여 회에 걸친 인터뷰 중 가장 기억에 남았던 이어령 선생, 뮤지컬 배우 박혜미, 《육아일기》 박정희 할머니, 발레리나 강수진, 이세돌 9단의 이야기를 들려줌으로써 감정과 아픔에 공감하며 진심에 다가가려 했던 노력들을 진솔하게 보여준다. 마음의 벽을 허무는 ‘공감의 말 한마디’가 어떻게 관계를 확장하고 변화시키는지, 저자만의 공감 방식인 ‘듣기(경청)’ ‘독서’ ‘은유’가 어떻게 훈련되고 활용 가능한지 가감 없이 공개한다.

 

저자가 말하는 ‘공감의 언어’, ‘공감의 대화’는 두 사람 간의 접점을 찾는 지혜, 두 사람 중 어느 한 사람의 감정도 무시하지 않는 배려, 서로의 감정을 부드럽지만 솔직하고 진실하게 풀어가는 용기, 설사 서로의 대화로 관계가 한 발 물러서더라도 절대 곁을 떠나지 않겠다는 책임감을 선물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공감은 ‘나’라는 원과 ‘너’라는 원이 서서히 겹쳐지는 것이다. 외로운 우리를 하나로 만드는 마법 같은 선물이며, 상처받지 않고 외롭지 않게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삶의 중요한 가치다. 사랑도 관계도 먼저 주는 사람이 있어야 하듯이 공감도 먼저 주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 지금부터라도 진심을 다해 들어주고 자신을 바로 보고 솔직하게 상대와 마주해보는 건 어떨까.

 

나는 늘 타인이 궁금하다. 그들의 생각, 느낌, 경험이 알고 싶어 오가는 수많은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 더욱이 말하기를 좋아해 ‘방송’을 천직으로 여기며 26년째 일하고 있다. 평소 ‘연애소설 읽는 여자’로 불릴 만큼 연애소설 읽기를 즐긴다. 소설 속 주인공들의 심리와 사연을 읽어가며 깊은 관계와 소통을 배웠다. 사랑하는 순간처럼 말이 필요 없는 공감의 순간을 기다리며 오늘도 나는 대화를 이어나간다.

연세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하고 서강대 언론홍보대학원에서 미디어 교육을 전공했다. KBS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하여 주로 여성 및 명사 인터뷰, 책 프로그램 MC로 활동하며 이름을 알렸다. 주요 저서로는 《서른, 진실하게 아름답게》, 《도시에서 행복하게 사는 법》, 《혼자 공부해서 아나운서 되기》, 《언젠가 사랑이 말을 걸면》(공저), 《아나운서 말하기 특강》(공저), 《21세기 청소년 인문학》 (공저) 등이 있다.
머리말

1부. 대화는 너와 내가 만들어가는 춤
첫 문을 여는 두려움
호기심 어린 따뜻한 시선으로
따스함으로 마주 잡은 손
대화는 삶이고 순간이다
상대가 중요하다
상대의 상황과 감정을 먼저 살펴야
서로 거울을 보듯 마주 보고

2부. 당신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있어요
듣기를 방해하는 오만과 편견
진심을 다해 듣는다는 것
누구나 인정받기를 원한다
말하고 싶은 욕구까지 내려놓아야
우리의 삶은 듣기로 시작하여 듣기로 끝난다
[듣기 훈련] 수동적 듣기, 능동적 듣기, 온몸으로 듣기, 완전한 듣기

3부. 마음의 벽을 허무는 공감의 언어들
딸에게 주지 못한 단 한 가지_아버지 이어령 선생의 고백
운명이 준 마지막 기회_뮤지컬 배우 박해미의 눈물 젖은 노래
고통을 진정한 아름다움으로 승화하다_《육아일기》 박정희 할머니의 그림
좌절과 우울 위에 쌓은 깊은 감수성_발레리나 강수진의 노력과 의지
나만의 수, 나만의 길_아들 이세돌 9단의 오기
[공감 훈련 1] 독서 : 느끼고 이해하기
[공감 훈련 2] 은유 : 의미 부여하기, 해석하기

4부. 우리가 몰랐던 대화의 비밀
내 감정에 주목하라
껄끄러운 말도 해야 할 때가 있다
대화의 황금률, 대화의 give & take
몸짓은 그 자체가 말이다
단계와 시간을 뛰어넘는 친밀한 대화

5부. 오늘이 삶에서 마지막인 것처럼 대화하라
상처는 상처와 연결된다
벽 너머 새로운 세상이 있다
SNS의 시대, 실제 대화는 필요할까
행복을 완성하는 소통
오늘이 삶에서 마지막인 것처럼 대화하라
[공감 능력] 우리는 공감하게 태어났다

추천의 글_김탁환 + 조승연
“누구나 말은 하지만
대화를 잘하는 사람은 드물다”

상처받지 않고 외롭지 않게,
아나운서 정용실의 유연한 대화생활

대화의 태도 : 훌륭한 대화의 기본은 상대에 대해 진지한 관심을 갖는 일이다. 따스한 시선으로 상대를 바라보고 마음이 담긴 관심만이 깊은 대화로 이끈다. 진정한 호기심으로 상대방의 상황과 감정을 먼저 살필 것.

듣기 연습 : 심리학자이자 정신분가인 마이클 니콜스는 “경청은 인간의 가치를 정화시켜주고, 소중한 존재가 되고 싶은 인간의 근원적 욕구를 충족시켜준다”고 했다. 즉 타인에게 이해받고, 인정받는 존재가 되기를 바란다. 그때 누군가의 말에 귀 기울여줌으로써 한 사람의 존재가 가치 있음을 증명해줄 필요가 있다. 오만과 편견, 미움, 싫음, 불쾌함, 편견, 분주함, 게으름, 못마땅함 등 마음의 문제를 개선하려는 의지와 노력도 필요하다. 저자는 수동적 듣기, 능동적 듣기, 온몸으로 듣기, 완전한 듣기를 통해 ‘나를 수련하는 과정’을 제안한다.

공감 훈련 : 방송은 말의 내용(콘텐츠)보다 그 아래 흐르는 ‘감정’이 중요하다. ‘평생 잊지 못할 말 한마디’로 격하게 공감했던 순간을 보여주며 소통의 비결을 이야기한다. 이어령 선생의 고백, 뮤지컬 배우 박해미의 노래, 《육아일기》 박정희 할머니의 그림 이야기, 발레리나 강수진의 노력과 의지, 아들 이세돌 9단의 오기 등 저자의 시선으로 다시 기록해본다. 저자만의 공감 방식인 ‘독서’와 ‘은유’가 어떻게 키워지고 훈련될 수 있는지도 설명한다.

소통의 지혜 : 자신의 감정과 목소리를 억압하거나 무시하지 않고, 자존감을 지키며 깊이 대화할 때 진정한 소통이 이루어진다. 자신의 ‘진정한 욕구’와 ‘바람’을 말로 표현하는 것, 이것은 자기 자신을 존중하겠다는 태도다. 이것을 ‘자기 주장하기’라고 부르고, 자존감을 이루는 여섯 가지 중 하나로 본다. 우리는 언어뿐만 아니라 보디랭귀지(비언어 커뮤니케이션)에도 주목해야 한다. 눈빛, 미소, 시선, 목소리, 몸짓이 말을 대신하기 때문이다.

공감이 주는 선물 : 마음을 터놓고 상처와 아픔, 고통을 이야기할 때 우리는 깊은 관계로, 깊은 소통으로 나아가며 진정 연결되는 경험을 하게 된다. 하버드 대학의 ‘행복 연구’에 따르면, 가족, 친구, 공동체와의 연결이 긴밀할수록, ‘친밀하고 신뢰하는 관계’일수록 더 행복을 느끼며, 충만한 삶을 살아간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