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 골트 이야기

저자

윌리엄 트레버

역자

정영목

브랜드

한겨레출판

분야

영미문학/아일랜드문학

출간일

2017-09-14

ISBN

9791160400953 03840

가격

14,000원


구입처

전자책

도서정보

“그는 전력을 다해 강렬한,

점점 더 강렬해지는 슬픔의 이야기를 써냈다.” _줄리언 반스

 

“운명과 시간이 한 개인의 삶에 조용히 작용하는 방식을 트레버보다 잘 이해하는 사람은 없다.

《루시 골트 이야기》에서 그는 자신만의 완벽한 주제를 발견해냈다.

그 결과, 당신이 지금까지 들어본 것 중 가장 슬픈 이야기가 만들어졌다.“ _<가디언>

 

줌파 라히리, 이윤리,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가 사랑하는

‘작가들의 작가’ 윌리엄 트레버의 대표작 《루시 골트 이야기》

 

줌파 라히리, 이윤리,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와 같은 현대 영문학을 이끄는 최고의 작가들이 사랑하는 작가이자 존경하는 작가로 꼽는 윌리엄 트레버. 트레버의 대표작 《루시 골트 이야기》가 출간되었다. 《루시 골트 이야기》는 어린 시절 저지른 돌이킬 수 없는 사건 때문에 자신과 주변 사람들의 삶이 송두리째 바뀐 한 여인의 일생을 그린 작품이다. 작가는 명료하고 균형 잡힌 문장, 인간의 감정에 대한 정확한 이해로써, 그리고 특유의 깊은 통찰력으로써 안타깝고 슬픈 운명의 소용돌이에서도 인간을 구원하는 사랑과 연민에 대해 이야기한다. 2002년 맨부커상, 휫브레드상 최종후보에 올랐으며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올해의 책’에 선정되었다.

윌리엄 트레버 William Trevor

1928년 아일랜드 코크 주 미첼스타운에서 태어났다. 더블린 트리니티 칼리지에서 역사학을 수학하고 1954년 영국으로 이주, 1964년 전업 작가의 길로 들어섰다. 데뷔한 이후 휫브레드상 3회, 오헨리상 4회, 래넌상, 왕립문학협회상 등 수많은 문학상을 받았고, 5번의 맨부커상 후보 외에도 유력한 노벨문학상 후보로 수차례 거론되었다. 문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1977년 대영제국 커맨더 훈장을, 1994년 문학 훈위 칭호를 받았으며, 1999년에는 ‘영국 작가가 받을 수 있는 가장 영예로운 문학상’이라 불리는 데이비드 코언상을 수상했다. 2002년 평생의 업적과 공헌에 대하여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수여받았다. 줌파 라히리, 이윤리 등이 가장 영향을 받은 작가로 손꼽고 있으며 수백 편의 단편과 18권의 장편을 발표했다. 2016년 11월 20일 8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대표작으로 《비 온 뒤》, 《여름의 끝》, 《카드놀이 속임수》 등이 있다.

옮긴이 정영목
서울대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현재 전문번역가로 활동하며 이화여대 통역번역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옮긴 책으로 《비 온 뒤》 《눈먼 자들의 도시》 《미국의 목가》 《에브리맨》 《포트노이의 불평》 《울분》 《네메시스》 《달려라, 토끼》 《책도둑》 《로드》 등이 있다. 제3회 유영번역상과 제53회 한국출판문화상(번역 부문)을 수상했다.
“나는 어렸을 때 죽었어야 했다.”
사랑, 죄책감, 상실과 고독…
운명에 삶이 송두리째 뒤흔들린 한 여인의 전설

1921년 아일랜드 독립 전쟁 상황, 코크 카운티의 라하단 저택에 살고 있는 에버라트 골트 대위 가족은 군인이자 잉글랜드 출신이라는 이유만으로 공격의 대상이 된다. 어느 날 밤, 골트 대위는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르려는 무리 중 한 청년의 어깨에 총상을 입힌다. 상해를 입힐 의도는 없었기에 자신이 쏜 청년의 가족을 찾아가 용서를 구하지만 그의 사과는 받아들여지지 않고, 날이 갈수록 그의 불안은 깊어진다. 결국 골트 대위와 그의 아내는 하나뿐인 딸 루시를 위해서라도 아일랜드를 떠나기로 결심한다. 그러나 여덟 살 루시는 ‘자신들이 여기 있는 걸 사람들이 원치 않기’ 때문에 떠나야 한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숲속에 숨어 있으면 부모님이 이사를 포기하리라는 생각에 몰래 집을 나간다. 하지만 일련의 우연이 겹쳐 루시는 바다에서 익사했다고 여겨지고, 골트 부부는 딸이 죽은 줄로만 알고 큰 슬픔에 잠겨 아일랜드를 떠나고 만다. 그 후 부상을 입은 채 발견된 루시는 부모님을 괴롭게 했다는 후회 속에 평생을 살아간다. 그녀는 스스로 고립을 선택하고 조용히 외로움을 받아들인다. 어머니의 하얀 드레스를 입고 오래된 소설을 읽으며 꿀벌을 키우며 살아가던 루시는 성장하여 레이프라는 청년을 만나고 사랑에 빠지지만 ‘자신은 사랑받을 만한 사람이 못 된다’며 부모님에게 용서받을 때까지 자신의 인생에서 행복을 보류해야 한다고 느낀다. 그렇게 루시의 삶은 이어지는데…

그러나 그녀가 포기하고 희생하는 것들이 《루시 골트 이야기》의 끝은 아니며, 심지어 요점도 아니다. 루시에게 닥친 것은 예기치 않은 재난이었지만 그것은 70년 넘게 이어지면서 ‘하나의 삶을 만들어낸다.’ 조용히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자신만의 방법으로 구원을 얻은 루시의 이야기는 민담으로, 전설로, 신화로 바뀌어가며 사람들의 기억 속에 남는다. 트레버는 냉혹하지만 부드럽게, 인간의 온기와 슬픔의 깊이를 묘사하며 이 책의 모든 페이지를 생명력 넘치게 만들고 있다.


■ 추천의 글

트레버 최고의 작품. _<옵저버>

아름다운 비가(悲歌). _<선데이 텔레그래프>

이것은 두 번 읽어야 하는 소설이다. 처음 읽으면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알기 위해 페이지를 마구 넘길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_

마스터피스. 지난 10년 동안 이렇게 마음을 움직이는 책을 읽은 적이 없다. 인간을 구원하는 사랑의 힘에 대한 경의. _<인디펜던트>

인간의 온기와 풍부한 세부묘사가, 최고의 작가가 전성기에 쓴 이 책의 모든 페이지를 생명력 넘치게 만들고 있다. _<선데이 타임스>

이 아름답고 잊을 수 없는 사랑과 구원의 이야기에는 전설의 울림이 있다._<북리스트>

트레버만큼 슬픔의 깊이를 느낄 수 있는 소설가는 거의 없다. 그는 이 책을 통해 우리에게 저녁 기도를 드릴 수 있는 시간을 주었다. _<보스턴 글로브>

냉혹하지만 부드럽다. 단 한 문장도 잘못 쓰인 곳이 없다. _<리터러리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