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라서

저자

이민혜

브랜드

한겨레출판

분야

그림에세이

출간일

2017-7-21

ISBN

9791160400823 03810

가격

13,000원


구입처

전자책

도서정보

“내가 아니면, 딸이 아니면, 누가 우리 엄마를 알아줄까”

 

*

공지영, 성석제 작가 책 일러스트레이터

이민혜 작가의 첫 그림 에세이

엄마만을 위해 쓰고 그린 61편의 글과 61점의 그림

 

*

딸이기에 더 서운한 것들,

엄마이기에 더 안타까운 것들,

어쩔 수 없는 원망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랑하는 엄마에게

 

*

엄마를 잊은 당신에게

 

《엄마라서》는 엄마를 잊은 당신에게 건네는 일러스트레이터 이민혜 작가의 첫 그림 에세이다. 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우리의 엄마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한때는 우리의 수호신이자 원더우먼이었지만 지금은 그저 걱정 많고 허점 많은 한 엄마의 일상이 딸의 시선으로 솔직하고 유쾌하게 그려져 있다. 이 책은 엄마를 까맣게 잊은 채 그저 사는 게 급급한 우리에게 여전히 우리 곁에 엄마가 있다는 걸, 엄마라는 ‘사람’이 있다는 걸 말해준다. 그리고 이젠 엄마 옆에 우리가 있어야 한다는 것도.

공지영, 성석제 작가의 책에 일러스트를 그렸던 이민혜 작가는 처음 작업하는 그림 에세이의 주제를 엄마로 삼고 첫 페이지부터 마지막 페이지까지 오직 엄마만을 위한 61편의 글과 그림을 쓰고 그렸다. 작가 특유의 독특하면서도 재미있는 그림과 유머러스하면서도 담담한 글은 엄마에게 쓰는 편지처럼 따뜻하고 보드라우면서도 통통 튄다. 책의 1부에선 결혼 전 불평 많고 철없는 딸과 그런 딸을 걱정하는 엄마의 일상이, 2부에선 딸의 결혼 후 이제 각자의 삶을 살아가면서도 끊임없이 만나는 딸과 엄마의 일상이 주로 나온다. 작가가 엄마와 보냈던 웃고 울고 짜증 나고 보듬고 그리워했던 시간을 지켜보다 보면 우리는 비로소 알게 된다. 엄마가 어떤 시간을 견디며 살아왔는지. 물리고 촌스럽지만 엄마의 밥, 엄마의 희생이 얼마나 고마운지. 왜 그렇게 엄마와 싸울 수밖에 없었는지. 왜 엄마가 그토록 외로워 보이고, 불안해 보이는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엄마를 여전히 사랑하는지.

 

딸이라서 엄마라서

 

《엄마라서》에는 딸이라서 더 서운했던 것들, 엄마라서 더 안타까운 것들, 그것들이 한데 섞여 원망이 되고 후회가 되었던 시간이 찬장 속 그릇처럼 차곡차곡 담겨 있다. 하지만 작가는 아직도 잘 모르겠다고 말한다. 엄마가 여자로 느껴진 게, 엄마에 대해 궁금해진 게 얼마 되지 않은 일이라고 말이다. 우리는 엄마에 대해서 얼마나 알까? 일이 바빠서, 연애가 바빠서, 사는 게 바빠서 혹시 제일 먼저 엄마를 미뤄왔던 건 아닐까? 그저 엄마의 잔소리가 싫어 눈 닫고 귀 닫고 지내왔던 건 아닐까?

엄마라서 참았고, 엄마라서 아팠던 시간은 파스처럼 책 속 곳곳에 덕지덕지 붙어 있다. 거실 소파에서 텔레비전을 켠 채 잠이 들고, 어깨가 뭉치고 팔이 아파도 가족을 위해 기어코 밥을 차려내는 모습에서 우리는 우리의 엄마가 생각나 쉽게 페이지를 넘길 수 없다. 하지만, 작가가 그리려는 게 결코 힘없고 늙은 엄마만은 아니다. 한 달에 한 번 친구들과 남대문시장에 가 수세미, 냄비, 프라이팬, 수면양말, 덧버선, 황토색 팬티까지 사 딸에게 내미는 엉뚱하고 웃음이 나는 모습도 엄마이고, 어서 손주를 안겨달라며 딸과 사위에게 야한 유머 이미지를 보여주곤 “호호호홍” 하고 웃어버리는 귀엽고 짓궂은 모습도 엄마다. 타고난 음치이면서도 어릴 적 꿈을 떠올리며 고등학교 합창단 활동을 열심히 하는 엄마도, 실직한 아빠에게 밥때마다 살살 눈치를 주는 모습도 엄마다. 물론, 점점 작아지는 거 같은데 점점 무거워지는 거 같은 모습 또한 엄마다. 작가는 그저 밥을 하고 빨래를 하는 것만이 엄마의 전부는 아니라는 걸 말하고 싶은 걸지도 모른다. 우리가 엄마를 한 사람으로 보길 바라면서.

 

우리에게는 엄마가 필요하다

 

《엄마라서》는 외면도 하고, 원망도 했던, 오래도록 우리를 들볶고 들볶이기도 했던 엄마와의 시간을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엄마가 내내 숨기며 살았던 어떤 마음을 들여다보게 하고, 엄마로 대표되는 촌스럽고 식상한 것들을 우리가 그 무엇보다 사랑했었다는 것도 기억하게 해준다. “시집가니까 좋냐?”라고 물으면서도 “그 뒤에 나는 뭔가가 더 있을 줄 알았다”고 말하는 엄마를 보며 우리는 어쩔 수 없이 먹먹하고 뭉클해진다. 모든 글이 끝나고 글 없이 펼쳐지는 열일곱 쪽의 그림들을 보면서 우리는 당황할 수도 있다. 혼자인 엄마를 보는 건 늘 낯설고, 불편한 일이니까. 우리에게는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엄마가 필요하다. 그게 지금 우리가 전화기를 들고, 운동화를 구겨 신고, 차에 시동을 걸어야 하는 이유다. 엄마라는 사람을, 엄마라는 여자를, 엄마라는 단어를, 그저 엄마를 잊지 않기 위해서. 엄마가 우리를 잊지 않기 위해 늘 그랬듯이.

이민혜
바깥에서는 착하다는 소리를 종종 듣지만 집에서는 무뚝뚝하다는 소리를 듣는 딸이다. 매사에 걱정이 많고 마음이 여리지만 겉으로는 강해 보이는 엄마가 있다. 엄마를 그리고 쓰면서 엄마를 조금 더 이해하게 되었지만 아직도 여러모로 걱정을 끼치며 살고 있다. 대학 졸업 후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해오고 있으며 그림책 등 다양한 지면에 유쾌한 그림(www.mindraws.com)을 주로 그리고 가끔 야릇한 그림(www.boo-q.com)도 그린다. 그림책 《난 밥 먹기 싫어》를 쓰고 그렸고, 공지영 에세이 《아주 가벼운 깃털 하나》와 성석제 에세이 《꾸들꾸들 물고기 씨, 어딜 가시나》에 그림을 그렸다.
■ 차례
1부 엄마의 청춘은 밤으로 바뀌었다
엄마는 밥을 짓는다
눈칫밥
청개구리들
아프냐, 나도 아프다
이토록 가까이에서
이놈의 전기장판
사랑도 고통도
원더우먼
경고문: 심쿵주의
엄마
저격수
그녀에게
마라톤
이상한 모임
그림의 휴가

왜 그래
시간
엄마의 길
선택
고인 눈물
우리는
합창단
활화산
여신
어쩌다가
등짝 스매싱
엄마만은
레드카드
대물림
테트리스
매직 카펫 라이드

2부 끝과 시작
저글링
저 너머의 그녀들
애인
숙제
끝과 시작
꽉 찬 된장국
헹가래
목욕
방랑자
리바이스 청치마
종교전쟁
출산장려정책
거울
부부
세공사들께
화장대
패잔병
웨딩드레스
구출
삼대복
life is long
세인트 마마
예언자
고장 난 라디오
그녀들
엄마의 엄마
엄마에게
삶은 무게
좀도둑
작가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