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 아니면 알 수 없는 것들

저자

손미나

브랜드

씨네21북스

분야

에세이

출간일

2016-10-20

ISBN

9791160400144

가격

15,000원


구입처

전자책

도서정보

이렇게 살아도 괜찮을까?

 

손미나, 여행자를 인터뷰하다

 

나영석 피디, 가수 윤상, 류승완 감독, 최인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여행 고수 14인이 전하는 ‘내가 여행에서 얻은 것들’

 

이렇게 살아도 괜찮을까? 어제와 다를 바 없이 평탄히 굴러가는 일상 속에서도 문득 문득 마주치는 물음이 있다. 그럴 때 떠나보면 알게 되는 것들이 있다. 익숙한 곳에서는 발견할 수 없는 것들을 깨닫고 나면 삶의 내용이 달라지기도 한다. 여행을 통해 인생의 지향과 방향이 바뀐 사람이 있다.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화려한 직업을 버리고 자기가 정한 목표를 향해, 자기만의 속도로 가기로 결심한 사람, 손미나다.

여행으로 삶의 여정이 바뀌고, 어느새 ‘여행의 아이콘’이 된 손미나가 여행을 통해 성장하고 자기의 삶과 세상을 바꿔 나가는 여행자 14명을 만나 여행 이야기를 나누었다. <꽃보다 시리즈> <삼시세끼> 등 여행을 테마로 한 프로그램으로 여행문화를 바꾸고 있는 나영석 피디, 제일기획 부사장을 역임하고, 최근 자신의 이름을 딴 책방을 연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최인아, <꽃보다 청춘> 페루 편에 출연하며 자신의 뒷모습을 보았다는 뮤지션 윤상, 더 나은 세상을 탐구하기 위해 열여섯 살에 홀로 서유럽 여행을 떠난 소년 임하영, 늘 새로운 도전을 하는 ‘슈퍼파월’ 개그맨 김영철, 천만 영화 <베테랑>의 류승완 감독, SBS 기자를 그만두고 역사여행가가 된 권기봉 작가 등 나이, 성별, 직업, 성격 모두 다양한 사람들이다. 각자 자기만의 이유로 세계 곳곳을 여행한 그들이 보고 느끼고 얻은 것들을 나누어주었다.

 

“이 14명의 여행자를 만나 대화하는 것은 내게는 또 다른 여행과 같았다. 여행이 줄 수 있는 새로운 설렘과 호기심, 통찰과 지혜를 대화를 통해 선물 받을 수 있었으니. 그들이 이야기하는 여행이란 새로운 것을 발견하고, 다름을 알고 인정하며, 몰랐던 자신의 뒷모습을 마주하며, 다시 돌아올 일상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것, 그렇게 자기만의 우주를 넓혀가는 일이었다.”

-서문 중에서

 

여행이 모든 문제를 해결해주지는 않는다. 하지만 무언가를 얻어오는 것은 사실이다. 이를테면 맛있는 것을 먹고 진귀한 것을 보는 기쁨, 내가 알고 있는 세상이 전부가 아니라는 충격, 평소 귀 기울이지 않았던 내면의 목소리, 잊고 있던 꿈의 재발견, 긴 여정 끝에 돌아와 느끼는 내 방의 안락함 같은 것들. 사소한 즐거움부터 묵직한 깨달음까지, 여행이 아니면 알 수 없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읽는 것만으로, 좋았다 나빴다, 희비를 오가는 삶 속에서 잠시 익숙한 것들을 떠나 한숨 돌리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여행이란 새로운 것을 발견하고, 다름을 인정하고

자신의 뒷모습을 마주하며, 일상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일

그렇게 나만의 우주를 넓혀가는 일

손미나
여행작가. 알랭 드 보통의 인생학교 서울 교장. 허핑턴포스트 코리아 편집인, 손미나앤컴퍼니 대표.
이렇게 많은 직함을 갖기 전, KBS 인기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서른을 앞두고 이렇게 살아도 괜찮을까, 라는 생각을 막연히 의문으로 남겨두지 않고 휴직을 감행,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날아가 언론학을 공부했다. 석사학위를 받고 돌아와 유학생 활의 경험과 여행 이야기를 담은 첫 책 『스페인, 너는 자유다』를 출간하고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다. 직장을 그만두고 진정한 자유인의 삶을 살기 위해 프랑스 파리에서 3년간 체류하며 첫 장편소설 『누가 미모자를 그렸나』를 썼다.
종종 여행이 아니었다면 내 삶은 어떻게 변했을까, 생각한다. 아마도 별일 없이 잘 살았을 것이다. 하지만 양지 바른 길을 디디며 안전한 삶을 사는 대신 세상 곳곳에 숨어 있는 아름답고 재미있고 의미 있는 것들을 발견하지 못하고 밋밋하고 심심하게 살고 있지 않을까. 여행을 통해 사람들을 만나고 새로운 깨달음을 얻고 성장하는 삶을 용기 있게 선택한 것이 인생에서 가 장 잘한 일이라 생각한다.
지은 책으로 여행 에세이 『스페인, 너는 자유다』 일본 여행기 『태양의 여행자』, 아르헨티나 여행기 『다시 가슴이 뜨거워져라』, 파리 체류기 『파리에선 그대가 꽃이다』, 페루 여행기 『페루, 내 영혼에 바람이 분다』, 소설 『누가 미모자를 그렸나』가 있다.
● 삿된 빛이 없어야 별이 온전히 보인다
○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최인아의 인도 여행

● 답을 구하러 갔다 질문을 얻어왔다
○ 열여섯 소년 임하영의 나홀로 프랑스?독일 여행

● 사람을 깊이 알려면 함께 여행을 해야죠
○ 나영석 피디와 나눈 여행의 의미, 삶의 재미

● 두 발로 그려 나가는 인생의 지도
○ 오기사 엄지원의 신혼여행, 그리고 우연한 배낭여행

● 나의 우주는 날마다 조금씩 넓어집니다
○ 가수에서 국제변호사로, 성장하는 사람 이소은의 뉴욕?프라하?부다페스트

● 에티오피아의 태양, 아르헨티나의 바람
○ 외교관의 아내에서 컬렉터로, 세계장신구박물관장 이강원

● 나의 뒷모습을 마주한 시간들
○ 뮤지션 윤상의 ‘꽃보다 청춘’ 페루 여행

● 틈나면 간다! 이 틈은 다시 오지 않으니까
○ 개그우먼 송은이의 파리?이스라엘?아일랜드 걷는 여행

● 호기심 부자, 상상력 박사
○ 로봇공학자 데니스 홍의 미국?터키 여행

● 꿈은 꾸어야 이루어진다
○ 슈퍼파월 김영철이 꿈을 찾아 떠났던 몬트리올?LA

● 가까이 빛나 더 고마운 무지개처럼
○ 팝페라 테너 임형주의 뉴욕?피렌체

● 다시 돌아오기 위해 떠나는 것이 여행이다
○ 에디터 이영미의 앙코르 와트?히말라야 여행

● 영화와 여행의 공통점
○ <베테랑> 류승완 감독의 영화 속 장소와 사람들

● 가치와 의미를 따라가는 인생 여행
○ 역사 여행가 권기봉이 안내하는 서프라이즈 서울 기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