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사랑 마지막 의식

저자

이언 매큐언

역자

박경희

브랜드

한겨레출판

분야

영미문학/영국소설

출간일

2018-02-23

ISBN

9791160401332

가격

13,500원

선정 및 수상

서머싯 몸상


구입처

전자책

도서정보

“악마가 악마인 것은 내 안의 천사를 더럽히기 때문이 아니라 내 안의 악마를 살려내기 때문이다. 어떤 소설가들은 내면의 악마가 가장 천진하게 살아 있는 인물들을 내세워 그들을 기어이 이해하게 만들고 우리 안의 악마를 깨운다. 이런 의미에서 이언 매큐언은 악마다. 이 말은 그가 용기 있는 작가라는 말과 같다.”

_신형철(문학평론가)

 

동시대 최고의 작가 중 하나이자 한 세대에 걸쳐 팬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아온 독보적인 작가 이언 매큐언. 《첫 사랑 마지막 의식》은 1975년 발표한 그의 기념비적인 데뷔작으로 서머싯 몸상 수상작이다. 성과 폭력, 살인이라는 파격적인 소재를 다룬 이 단편집은 발표 당시 ‘악마 같은 신인의 등장’이라는 수식어를 매큐언에게 안겨주며 그의 무서운 잠재력을 보여주었다. 또한 영화, TV드라마, 라디오극 등으로 끊임없이 재생산되며 현재는 그의 최고의 작품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데뷔 40주년 특별기념판’으로 저자 서문을 수록하고 새로운 번역과 편집, 표지로 독자들에게 선보인다.

이언 매큐언 Ian McEwan
1948년 6월 21일 영국 잉글랜드 남부 도시 올더숏에서 태어났다. 1970년 서식스 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이스트 앵글리어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1975년 소설집 ≪첫 사랑 마지막 의식First Love, Last Rites≫으로 서머싯 몸상을 받으며 화려하게 데뷔했고, 이후 1987년 ≪차일드 인 타임The Child in Time≫으로 휫브레드상, 1998년 ≪암스테르담Amsterdam≫으로 부커상, 1999 독일 셰익스피어상, 2001년 ≪속죄Atonement≫로 전미비평가협회상 등 국내외 유수의 문학상을 휩쓸었다. 국제상 부문을 포함하여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히는 부커상 후보에만 여덟 차례 올랐으며 2014년 미국 해리 랜섬 센터는 ‘동시대 가장 뛰어난 작가 중 하나’인 매큐언의 문학기록 보관소를 마련하기도 했다. 데뷔 이래 깨지기 힘든 비평적, 대중적 성공을 동시에 성취한 독보적인 작가로서 2000년 영국 왕실로부터 대영제국 커맨더 훈장을 수여받았고 2011년 권위 있는 예루살렘상의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옮긴이 박경희
독일 본 대학에서 번역학과 동양미술사를 공부하고, 영어와 독일어 책들을 번역했다. 역서로 《흐르는 강물처럼》 《슬램》 《행복에 관한 짧은 이야기》 《숨그네》 《맨해튼 트랜스퍼》 등이 있으며, 한국 작품 《무진기행》 《직선과 곡선》 《얼음의 자서전》 《천변풍경》을 공역자와 함께 독일어로 옮겨 소개하기도 했다.
서문 _007
입체기하학 _015
가정 처방 _047
여름의 마지막 날 _081
극장의 코커 씨 _111
나비 _123
벽장 속 남자와의 대화 _153
첫 사랑 마지막 의식 _183
가장 파티_209
옮긴이의 말 _267
■ 작품 소개

세상의 상식에서 벗어난 등장인물들이 보여주는
강렬하고도 어두운 무의식의 세계

병 속에 페니스를 보관하고 밀교의 기하학을 이용해 아내를 사라지게 하는 남자, 어린 여동생을 강간하는 소년, 나체 쇼 리허설 도중에 실제로 정사를 벌이는 배우들, 벽장 속에 틀어박힌 남자, 어린 조카에게 드레스를 입히고 추행하는 늙은 이모…… 《첫 사랑 마지막 의식》에는 독자들을 경악하게 만드는 여덟 편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세상의 상식에서 조금 벗어난 등장인물이 펼쳐내는 이야기들은 독자를 두려움에 떨게 하는 한편, 이야기의 강렬함으로 우리의 비밀스러운 무의식을 일깨운다. 일상의 지루함과 사춘기의 호기심에서 비롯되는 충동, 참을 수 없는 고독의 해결책으로 주어지는 순전한 악. 이언 매큐언은 무섭고 두려운 상상의 끝까지 독자를 몰아세우면서도 또한 솜씨 좋게 독자를 주인공의 시점으로 끌어들인다.
<벽장 속 남자와의 대화>의 주인공은 엄마의 비틀린 사랑으로 인해 영원히 유아기에 머물게 된 남자다. 이언 매큐언은 일인칭 화자인 남자의 목소리를 통해 망가지고 뒤틀린 그의 삶을 담담히 들려준다. 성인이 되었으나 아직 어린아이처럼 무능한 그에게 편안히 쉴 수 있는 공간이라곤 엄마의 자궁과도 같은 벽장 속 세상뿐이다. <나비>에서는 평생 친구 하나 없이 고독하게 살아가다가 자신에게 말을 걸어주는 한 소녀를 만나고, 제어할 수 없는 충동에 휩싸인 한 남자를 그린다. 독자들은 그의 입장에서 사건을 따라가며 그가 느끼는 사무치는 외로움을 체감한다. 평론가 마이클 뮤쇼는 <뉴욕타임스>에서 “충격적이고 섬뜩하게 들리는 말들이 페이지를 넘기면서 가슴 아프고 때로는 호소력 강한 이야기로 변화한다. 이것은 받아들이기 쉽지 않은 불쾌한 인물들을 인간답게 만들어내는 비범한 재능을 지닌 작가 이언 매큐언에 대한 찬사이다. 그는 절제되고 정직한 문장으로 외설적으로 보이는 요소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다. 또한 완벽한 스타일로 지저분한 의도에 대한 어떤 의심도 피한다”고 말한 바 있다.

소설을 통해 자유롭게 폭발시킨 거칠고 어두운 충동
스물두 살, 젊은 이언 매큐언의 무서운 잠재력을 볼 수 있는 단편들

“내 경우에 소설은 자유와 다름없었다. 조이스의 《율리시스》를 출간하기 위한 법적 투쟁, 《채털리 부인의 연인》을 둘러싼 재판, 로스의 《포트노이의 불평》 같은 책들의 거침없는 경계 침범과 버로스의 《네이키드 런치》가 나를 설득시켰다. 소설을 쓰는 사람에게는 독자의 손을 잡고 막다른 곳까지 이르러 거기서 뛰어내려야 할 의무가 있는 거라고. 내 임무는 한계를 찾아 그것을 뛰어넘는 것이었다.”
_《첫 사랑 마지막 의식》 40주년 특별기념판 서문 중에서

이십대 초반,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할 수 있으리라는 자각과 함께 ‘지적 폭발의 한 부분’으로 쓰인 이 소설은 등장과 동시에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켰다. 런던의 저널리스트들은 그에게 ‘소름 끼치는 이언’이라는 별명을 붙였고, <옵서버>는 ‘학교 선생처럼 생긴 사람이 글은 악마처럼 쓴다’고 평했다. 그들은 말했다. “우리 사이에 어떤 괴물이 나타났는가?” 이언 매큐언은 굳이 평단이나 독자에게 친절한 설명을 덧붙이지 않았다.

“(출간 당시) 나로서는 독자에게 내 의도들이 실제로 윤리적이냐를 설득시키기가 힘들었고, 아마도 지금은 더욱 그럴지도 모른다. 나의 비윤리적인 일인칭 화자들은 무엇보다 그들 스스로의 입으로 자기를 비난하도록 만든다. 나는 작가가 끼어들지 않는 편이 더 흥미롭다고 생각한다.”
_《첫 사랑 마지막 의식》 40주년 특별기념판 서문 중에서

이언 매큐언은 이후 인간의 무의식, 사회 병리, 도덕의 허울, 일상 속의 폭력 등 현대 문학의 주요 주제들을 뛰어난 솜씨로 변주하면서 부커상, 휫브레드상, 독일 셰익스피어상, 전미비평가협회상 등 영미 문학 유수의 문학상을 휩쓸었고 현재는 이 시대 최고의 작가 중 한 명으로 평가받고 있다. 데뷔부터 지금까지, 의식과 무의식의 경계를 오가며 독자들을 감동시키고, 날카로운 질문을 던지는 이언 매큐언, 이 책에 수록된 여덟 편의 이야기는 젊은 이언 매큐언이 가진 무서운 잠재력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 언론 서평

“순수한 상상력으로 가득한 재능 넘치는 작가. 이언 매큐언의 디테일은 기이하고도 강력한 이미지로 성장해 독자들을 사로잡는다.” _줄리언 반스(소설가)

가끔 이토록 깨어 있으며, 신선한 문체를 가진 작가가 등장하기도 한다. 이렇게 독립적인, 이런 글을 쓸 수 있다는 것이 기적처럼 보이는. 《첫 사랑 마지막 의식》은 영국 소설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드문 책들 중 하나다. 무엇보다 중요한 질문은 이것이다. 매큐언이 다음에는 무엇을 쓸 것인가?
_조너선 라반(소설가)

위트와 상상력, 예리함을 지닌 작가. 젊은 작가들에게 종종 ‘미래가 기대되는 유망주’라고 말하지만 매큐언에 대해서만큼은 이렇게 말해야 할 것 같다. “당신은 지금 《첫 사랑 마지막 의식》을 읽어야 한다.”
_<뉴욕타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