낢이 사는 이야기 시즌3 2
서나래
대한민국 대표 생활툰 <낢이 사는 이야기> 시즌3 두 번째 이야기. 낢이 사는 이야기를 사랑해 온 많은 독자들이 가장 고대했던 순간, 낢의 결혼 이야기가 담겼다. 도대체 사람들은 과연 어떤 순간에 결혼을 해야겠다는 결심을 하는 것일까? 마음속에서 운명의 종소리가 들릴 때? 주변 사람들의 노총각, 노처녀 취급이 너무 지겨울 때? 낢에게 결혼이란 아직도 잘은 모르겠지만 어렴풋이 이런 것이다. 간밤에 내가 변사체가 되지 않았는지 체크해 줄 사람을 만나는 일. 낢의 결혼 준비 과정은 그녀의 독특한 결혼관만큼이나 신선하고 재미있다. 두 사람에게 '결혼 준비'는 단지 결혼 자체만을 위한 시간이 아니다. 이들에게 '결혼 준비'는 서로가 서로를 더욱 잘 알아가는 시간이고 두 사람이 함께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방법을 배우는 시간이다. 왜인지 선물 한 번 사 주지 않는 이과장에게 서운함을 느끼는 낢.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녀는 그것이 낢과의 미래를 준비하는 이과장의 속 깊은 마음이었다는 것을 알게 된다. 또 여자 친구의 '말하기 싫다'는 말을 곧이곧대로 믿어 버리는 이과장의 순진함이 낢의 집과는 전혀 다른 이과장의 집안 분위기 때문이었다는 것도 알게 된다. 그리고 늘 무심해 보이는 이과장이 사실은 낢을 위해 로맨틱한 프러포즈를 준비할 줄 아는 세심한 남자라는 것도 알게 된다.
  간밤에 변사체가 되지 않았는지 체크해 줄 사람



왕가위
왕가위, 존 파워스
신화가 된 아티스트, 왕가위 최초의 인터뷰집   인터뷰, 화보, 미공개 스틸 컷 250여 장, 생생한 제작 코멘터리 왕가위의 30년 영화 인생을 집약한 단 한 권의 책   8,90년대 홍콩 영화 뉴웨이브를 이끌었으며 특유의 영상 미학과 독창적인 영화 세계를 구축해온 살아 있는 거장 왕가위의 인터뷰집이 출간되었다. 《왕가위: 영화에 매혹되는 순간》은 왕가위가 영화평론가 존 파워스와 자신의 영화와 인생에 대해 나눈 깊이 있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은 왕가위의 필모그라피 전체를 세세하게 다루는 이 책은 각 영화의 탄생 배경과 제작 코멘터리, 미공개 스틸 컷을 대거 수록한 ‘왕가위 종합 안내서’이기도 하다.   청춘의 아이콘에서 살아 있는 거장으로   1988년 <열혈남아>로 데뷔한 왕가위는 <아비정전>, <중경삼림> 등을 연이어 발표하며 세기말의 혼돈과 반환을 앞둔 불안한 홍콩의 시대상을 특유의 감각적인 스타일로 그려냈다. 왕가위의 낯선 영상 미학과 독특한 촬영 기법, 음악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연출은 90년대 대중문화에 새로운 문법을 만들어내며 수많은 당대 아티스트에게 영감을 주었다. 왕가위는 1997년에 <해피투게더>로 칸 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하며 ‘감각적인 스타일에만 치중한다’는 세간의 평을 일축시켰고, 이어서 <화양연화>를 발표하며 세계적인 감독으로 떠올랐다. 이 작품은 영화잡지 <사이트앤사운드>가 10년 주기로 전 세계 영화평론가를 대상으로 조사하는 ‘시대를 초월한 명작’ 24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후에도 <2046>, <일대종사> 등 발표하는 작품마다 화제를 모으며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가는 왕가위는 더 이상 ‘청춘의 상징’이나 ‘90년대 아이콘’이 아닌 살아 있는 거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왕가위를 만든 것, 왕가위가 만든 것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왕가위의 모든 것’   《왕가위: 영화에 매혹되는 순간》은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은 왕가위의 첫 번째 책이다. 왕가위의 명성에 비해 관련 책이 전무하다시피 했던 상황에서 이 책의 출간은 팬들에게 매우 뜻깊다. 오늘의 ‘왕가위’를 만든 것이 무엇인지, 그의 영감의 원천과 영화에 대한 솔직한 생각은 무엇인지, 화려한 이름 뒤에 숨겨진 예술가로서의 고민은 무엇인지 등이 이 책에서 과감하게 드러난다. 왕가위는 먼저, 상하이 출신 이민자로 홍콩에 정착했던 어린 시절의 풍경과 영화감독으로 데뷔하기까지 작가로 활동하던 시절 등 그의 영화 세계의 한 축을 이루고 있는 자전적인 부분을 담담하게 털어놓는다. 거부당한 사랑, 굴절된 기억 등 영화에서 주로 다루는 테마에 대한 생각부터 영화 제작 방식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까지 어디서도 들을 수 없었던 왕가위의 생생한 목소리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30년에 걸친 자신의 필모그라피를 하나씩 짚어가며 데뷔작부터 최근작까지 영화가 탄생한 배경과 창작 과정에 대해서도 이야기한다. 데뷔작 <열혈남아> 현장에 처음 나간 날 벌어진 일, 수많은 관객에게 충격을 주었던 <아비정전>의 엔딩, 당대 최고의 톱스타들을 데리고 사막 한가운데에서 몇 달씩 대기했던 <동사서독> 촬영 현장, 전혀 다르게 진행될 예정이었던 <화양연화>의 줄거리가 바뀐 사정 등 각 영화의 제작 뒷이야기도 가감 없이 털어놓는다. 왕가위만큼이나 유명해진 촬영감독 크리스토퍼 도일과 미술감독 장숙평과의 작업 과정, 신인 시절부터 함께했던 양조위, 장국영, 장만옥 등 배우들과의 특별한 일화도 흥미를 더하며, 아름다운 미장센으로 유명한 왕가위 영화의 희귀한 화보들과 양조위, 장국영, 장만옥, 임청하, 유덕화, 공리, 장학우, 양가휘, 유가령, 장쯔이 등 배우들의 250여 장에 달하는 미공개 스틸 컷은 천천히 즐기는 재미와 소장욕구를 더욱 극대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