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사랑한 내일들
유선애
젠더 감수성 변화의 주체자이자 목격자인 90년대생 여성들의 상쾌한 발화   예지, 김초엽, 황소윤, 재재, 정다운, 이주영, 김원경, 박서희, 이길보라, 이슬아   “우리가 이토록 이들을 아끼고 사랑하는 이유” 그 답을 알 수 있는 정직하고 농밀한 10개의 인터뷰     우리가 사랑한 내일들은 지금의 2030대 여성들이 아낌없이 사랑하고 지지하는’ 90년대생 10인과의 매우 심도 있는 대화를 엮은 인터뷰집이다. 전 세계의 가장 재능 있는 뮤지션을 꼽는 영국 BBC ‘사운드 오브 2018’에 한국계 뮤지션 최초로 이름을 올린 예지(Yaeji)’, SF세계에서 여성이 할 일을 새롭게 보여주는 작가 김초엽, 데뷔 이래 내내 지금 가장 뜨거운 뮤지션으로 불리는 밴드 새소년의 황소윤, 평균 조회수 100만을 기록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재재, 많은 뮤지션들이 함께 작업하고 싶어 하는 비디오그래퍼이자 다큐멘터리 감독인 정다운, <메기> <야구소녀> 등 동시대 여성들과 긴밀히 교감하는 작품으로 남다른 필모그래피를 선보이고 있는 배우 이주영, 네 번의 한국신기록과 열세 번의 대회신기록 등을 보유한 대한민국 여자 사이클의 간판, 국가대표선수 김원경, 여성 인권, 동물권 등을 패션업계에서 실현하는 실천적 인물이자 수많은 패션 에디터들이 한목소리로 사랑하는 모델 박서희, 소수와 다수의 구분을 허무는 일을 꾸준하고 믿음직스럽게 이룩해오고 있는 영화감독이자 작가 이길보라. 국내 최초 글 직거래 시스템을 만든 장본인이자, 세대를 아우르는 사랑을 받고 있는 작가 이슬아까지. 각기 다른 텐션과 매력, 성량을 가진 10명의 여성들. MZ세대의 세계관과 감수성을 온전하게 보여주는, 그간 어디서도 접하지 못한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앞서가는 젠더 감수성을 가진 유선애 작가는 <마리끌레르>의 피처 에디터로서, 그동안 독자들의 신뢰와 찬사를 받는 여성특집 기사들을 써왔다. 보내는 말이 돌아오는 말의 밀도와 비례한다는 성실하고 정직한 신념으로, 모든 인터뷰에 길고 깊게 마음을 쏟아온 유선애 작가. 이번 책에서도 빛나는 조각들을 작은 주머니에 채우듯인터뷰이들의 목소리, 분위기, 기운을 부지런히 쓸어 담았다. 인터뷰 앞뒤로 붙은 작가의 글이 또 다른 깊은 여운을 남기는 데는, 대화 현장에서 뿜어 나오는 모든 것들을 드넓게 헤아린 작가의 섬세함 덕분이다.   젊고 유능한 포토그래퍼들의 근사한 화보에 둘러싸여, ‘라는 사람에 대해 고백하듯 이어지는 10개의 인터뷰. 사랑하고, 가슴이 뛰는 일에 기꺼이 몸을 쓰고, 그 과정의 추락도, 도약도 온전히 내 것으로 껴안는 용감한 여성들의 상쾌한 발화. 저마다의 직업군에서 변화의 주체자이자 목격자로서 역할하고 있는 기운찬 여성들의 목소리를 감상하며 독자들은 가슴이 벅차오를 것이다. 그들이, 니 우리가 함께 지어 올리는 대담하고 눈부신 세계가 너무도 선명하게 완성형으로 다가오기 때문이다.   “나는 내가 만난 여성들을 떠올리며 ‘어둠 속에서 사랑을 켜는 사람들이 있다’고 덧붙이고 싶다. 여기 춥고 외롭고 깜깜하다고 말하기보다 사랑하는 것을 더 사랑하며 내일로 가는 사람들이 있다고. 따뜻한 빛을 품은 채 오늘을 힘껏 통과하며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지 않겠다’고 매일 새롭게 다짐하는 사람들이 여기에 있다고. 거기에 우리가 사랑하는 내일이 있다고 말이다.” - 프롤로그 중에서 - 자기 삶의 단독자로 선 90년대생 10명과의 대화



이상한 성공
윤홍식
“선진국 한국, 그러나 불평등한 복지국가 한국!”   대한민국은 왜 ‘국민이 불행한 선진국’이 되었나? 경제, 정치, 역사, 사회복지 측면의 탄탄한 분석, 다음 정권의 과제는 무엇인가?   이제, ‘성공 패러다임의 대전환이 필요하다!   경제와 복지를 통합적으로 연구하는 한국의 대표적 학자 윤홍식 교수, 한국 복지국가를 근본적으로 다시 세울 방법을 논하다!   ★★★ KBS <명견만리> ‘코로나19, 다시 복지를 생각하다’ 화제의 명강의 KBS <코로노믹스> ‘세계 전문가들의 경제 진단과 해법’ 한국의 대표적 학자 KBS <시사직격> ‘2021, 걱정하는 당신에게’ 사회복지 부문 초청 명사   복지와 정치·경제를 통합적으로 연구하며 실천적 대안을 모색해온 한국의 대표적 사회복지학자 윤홍식 교수가 선진국 한국의 다음 과제를 짚는역작 이상한 성공을 출간했다. ‘한국은 왜 불평등한 복지국가가 되었을까?’라는 대(大)질문에서 시작하는 이 책은 ‘왜 우리는 성공했으나(부유한 선진국이 되었으나) 불행한가?’ ‘왜 한국의 청년들은 기후위기와 세계평화를 고민할 여유조차 허락받지 못하는가?’ ‘어쩌다 한국의 복지제도는 정규직만을 위한 복지제도가 되었나?’ 등 착잡한 현실을 꼬집는 중대한 질문들을 이어가며 명쾌하게 답한다. 윤홍식 교수는 일제강점기부터 지난 백여 년의 시간을 돌아보며 우리의 성공이 오히려 우리를 불행하게 만든 덫이 되었다. 지금의 불행은 역설적이게도 실패의 결과가 아니라 성공의 결과다라고 단언한다. 이상한 성공은 한국이 GDP 9위의 선진국이 되었는데도 불구하고, 10명 중 6명은 울분에 가득 찬극도로 불안한 나라가 되었는지, 복지지출을 매년 늘리는데도 왜 자살률 1위라는 오명을 수년째 벗지 못하는지 등을 경제, 정치, 역사, 사회복지 측면에서 탄탄하게 분석한다. 촘촘한 학술적 근거를 바탕으로 하되, 누구든 읽기 쉬운 간단명료한 해설과 강연체로 전한다는 게 이 책의 커다란 장점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