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민

“학부 시절 스승 윤노빈 교수로부터 “대학교수가 될 것”과 “스피노자처럼 살 것”을 권유받았다는 철학자 김영민은 스승의 “주문 혹은 예언(!)대로” 대학교수에서 스피노자의 삶으로 되돌아왔다. 교수직을 떠남과 동시에 10년간의 전주 생활을 마감한 뒤, 2007년 봄 밀양으로 삶의 터전을 옮기고, 오랫동안 꾸려온 학문공동체 <장미와 주판>을 중심으로 삶(사람)의 무늬를 탐색하는 공부로서의 인문학적 실천을 수행하고 있다. 자신만의 고유한 사유 체계(뜻)를 구축하고, 그것을 그에 걸맞는 형식(글)으로 외현화하는 그의 철학적 작업은, 앎과 삶, 그리고 글쓰기가 한몸으로 나아가는, 한국의 지적 풍토에서는 보기 드문 진귀한 성취라 할 수 있다.
지은 책으로 『서양철학사의 구조와 과학』(1992), 『컨텍스트로, 패턴으로』(1996), 『탈식민성과 우리 인문학의 글쓰기』(1996), 『손가락으로, 손가락에서 : 글쓰기와 철학』(1998), 『보행』(2002), 『사랑, 그 환상의 물매』(2004),『산책과 자본주의』(2007) , 『동무와 연인』(2008) 외 20여 권(공저 포함)이 있다.
jajaym@hanmail.net / jk.n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