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택

1948년 전북 임실에서 출생했고, 순창농림고등학교를 졸업했다. 1982년 창비에서 발행한 21인 신작 시집 《꺼지지 않는 횃불로》에 시를 발표하면서 문단에 나왔다.
시집으로 《섬진강》, 《맑은 날》, 《꽃 산 가는 길》, 《그대 거침없는 사랑》, 《강 같은 세월》, 《그 여자네 집》, 《나무》, 《연애 시집》, 《그래서 당신》이 있고, 동시집 《콩, 너는 죽었다》, 《내 똥 내 밥》, 《너 내가 그럴 줄 알았다》를 냈다. 산문집으로 《그리운 것들은 산 뒤에 있다》, 《섬진강 이야기》(전3권), 《인생》, 《촌놈, 김용택 극장에 가다》, 《꽃을 주세요》, 《화우엽설》(전4권), 《사람》이 있다. 《시가 내게로 왔다》(전2권)와 《사랑》이라는 시집을 묶기도 했다. 이 외에 《나는 둥그배미야》, 《바다로 간 큰밀잠자리》 등 어린이들이 볼 수 있는 자연을 소재로 한 책들, 어린이들이 읽을 옛이야기 책과 아이들의 동시를 엮어낸 시집들을 많이 내고 있다. 그리고 2009년에 시집 《수양버들》을 냈다.
1986년에 김수영문학상을, 1997년에 소월시문학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