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훈

1992년 대전일보 신춘문예에 소설이 당선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바다가 아름다운 이유』, 『가던 새 본다』, 『세상 끝으로 간 사람』, 『청춘가를 불러요』, 소설 『섬, 나는 세상 끝을 산다』, 『바다도 가끔은 섬의 그림자를 들여다본다』 등을 펴냈다.